투자정보

뉴스

에스티큐브, 바이오 USA서 화이자, BMS 등과 미팅 예정

관리자 │ 2022-06-09

HIT

32


세계 최대 바이오 산업 콘퍼런스 ‘2022 바이오 USA’가 오는 13~16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다. 3년 만에 전면 대면 행사로 치러지는 만큼 신약 기술이전 성과에 대한 관심이 최고조에 달했다.

9일 에스티큐브에 따르면 바이오 USA에서 화이자, BMS 등과 면역관문억제제 ‘hSTC810’ 기술이전을 위한 파트너링 미팅을 진행한다. 다수의 다국적 제약사로부터 사전 미팅 신청을 받았으며 그 중 10여개 업체와 개별 미팅을 확정했다.

바이오 USA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 바이오 행사다. 전 세계 수천 개 회사가 참가해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기술협력을 논의한다. 국내 신약 개발사 입장에서는 전 세계에 기술력을 알리고 복수의 다국적 제약사들과 기술수출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다.

올해는 에스티큐브를 비롯해 국내 20개 기업이 참여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최근 바이오 사업에 진출한 롯데바이오로직스와 더불어 에이비엘바이오, 바이젠셀,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JW중외제약 등이 참여한다.

에스티큐브 관계자는 “다수의 빅파마로부터 미팅 요청을 받았다"며 "화이자, BMS 등 10여개 빅파마와 기술이전을 위한 파트너링 미팅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hSTC810’ 임상 개시로 큰 주목을 받는 가운데 3년 만의 첫 오프라인 행사"라며 "글로벌 빅파마들과 활발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면역관문억제제 ‘hSTC810’는 에스티큐브의 핵심 파이프라인이다. 기존 면역관문억제제 PD-L1과 상호 배타적으로 발현함에 따라 기존 치료제에 불응하는 암환자에게 있어 획기적인 치료제가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4월 첫 환자 투여를 시작으로 미국과 국내에서 임상 1상에 본격 착수했다.

에스티큐브는 ‘hSTC810’의 우수한 전임상 결과를 토대로 올해 임상 1상과 기술이전을 동시에 성공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성공적인 임상 추진을 위해 476억원 규모의 운영자금도 확보했다 




이전글 에스티큐브, 유상증자 청약률 100% 초과.. 자금조달 성공
다음글 에스티큐브 “바이오 USA서 20여곳과 미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