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정보

뉴스

에스티큐브, 'AACR'서 혁신신약 후보물질 공개 "면역관문억제제 이정표 될 것"

관리자 │ 2021-03-11

HIT

791

면역항암제 개발 바이오기업 에스티큐브가 기존 면역관문억제제 시장 판도를 바꿀 혁신 신약 후보물질을 공개했다.

에스티큐브는 11일 미국암연구학회(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 이하 AACR) 발표 초록을 통해 새로운 면역관문물질인 ‘BTN1A1’과 혁신 신약(First-in-class) 후보물질 항체 ‘hSTC810’에 대한 연구 데이터 초록을 공개했다.

면역관문물질 ‘BTN1A1’는 에스티큐브가 기존에 ‘STT-003’으로 명명했던 면역관문물질이다. 이번 AACR 초록(BTN1A1: A Novel Immune Checkpoint for Cancer Immunotherapy Beyond the PD-1/PD-L1 Axis) 공개를 통해 물질 이름인 ‘BTN1A1’을 외부에 최초로 공개했다.

에스티큐브는 자체 스크리닝 프로그램을 통해 면역관문 단백질인 ‘BTN1A1’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BTN1A1’은 기존 면역관문물질인 ‘PD-1’, ‘PD-L1’, ‘CTLA-4’ 등과는 전혀 다른 단백질이다. 에스티큐브는 ‘BTN1A1’을 타겟으로 하는 신약 후보 물질 ‘hSTC810’ 항체 개발을 완료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글로벌 임상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연구 데이터에 따르면 ‘hSTC810’ 항체는 정상 조직에서 최소한의 발현을 하는 것으로 관찰됐다. ‘PD-L1’의 발현 정도에 비해 발현이 적은 것으로 신약으로 개발했을 때 독성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러 다양한 암종에서 ‘BTN1A1’의 발현을 확인한 결과 기존 면역관문물질인 ‘PD-L1’과는 상호 배타적으로 발현이 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는 ‘BTN1A1’을 타겟하는 ‘hSTC810’을 단독 요법으로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PD-L1’을 타켓으로 하는 또다른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해서 치료했을 때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BTN1A1’의 발현은 특히 폐암, 난소암, 췌장암 등에서 발현 정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암종은 현재 시판되고 있는 ‘PD-1’, ‘PD-L1’을 타켓으로 하는 면역관문억제제로 치료가 힘든 암종으로 ‘BTN1A1’을 타겟하는 ‘hSTC810’ 항체가 신약으로 개발되면 항암제 시장에서 상당한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임상을 진행 중이거나 시판 중인 면역관문억제제는 주요 암종에 대한 반응률이 20~30% 미만으로 암환자의 반응률과 완치율을 획기적으로 높여줄 수 있는 새로운 신약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며 “혁신 신약인 ‘hSTC810’은 기존 면역관문억제제와 전혀 다른 새로운 치료제로 향후 면역관문억제제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달 예정돼 있는 AACR에서 세계 최초로 ‘hSTC810’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올해 하반기에 미국 FDA 임상 허가를 받아 글로벌 임상 1상에 돌입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에스티큐브는 ‘hSTC810’ 항체의 글로벌 임상 진행에 앞서 글로벌 전임상수탁기관(CRO)인 미국 찰스리버(Charles River Laboratories)와 독성시험을 진행 중이고 임상에 사용할 항체는 위탁개발생산기업(CDMO)인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통해 순조롭게 생산되고 있다.




이전글 에스티큐브, 美 ‘AACR 2021’에서 혁신 신약 ‘STT-003’ 연구결...
다음글 에스티큐브, 美 암학회서 면역관문물질 'BTN1A1' 발표